경기도 성남시는 14∼16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세계 스마트시티기구 집행위원회 회의(WeGo EXCOM 2019)'를 연다.

성남서 14∼16일 '세계 스마트시티기구 집행위 회의'

세계스마트시티기구는 전자정부와 스마트시티 분야의 교류 협력을 위한 국제기구로 서울시가 2010년 창립했으며 52개국, 133개 도시가 회원으로 속해 있다.

국내에서는 성남, 서울, 김포, 세종, 고양, 광명 등 6개 도시가 가입해 있다.

'인간 중심의 스마트시티 구현'을 주제로 한 회의에는 미국 오로라시, 필리핀 마카티시 등 22개국, 31개 도시의 대표와 스마트시티 전문가 등 150여명이 참여한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기조연설에서 '성남시, 인간 중심의 스마트시티 구현과 아시아 혁신 허브'를 주제 발표한다.

은 시장은 사람중심·혁신성장·문화강화·네트워크 등 4가지 키워드를 담고 있는 아시아 실리콘밸리 프로젝트를 시작한 배경과 조성 방안을 회원 도시들에 알린다.

아시아실리콘밸리는 스마트시티∼판교 1·2·3테크노밸리∼백현 마이스산업단지∼분당 벤처밸리∼성남 하이테크밸리로 이어지는 첨단기술 산업단지를 말한다.

회의에서는 세계스마트시티기구의 운영 방향, 핵심 의제를 심의·결정하고, 도시별 스마트시티 사업 계획을 발표하는 시간을 갖는다.

'시민참여의 확장, 복제 가능한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성남시, 세계적 수준의 스타트업 및 혁신 허브', '사회적 혜택을 위한 신기술 포용' 등을 주제로 한 전문가 강연도 이어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