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지역인재 채용 비율 18%…정부 공공기관 권고치 미달

전남 나주 혁신도시로 이전한 한국전력공사(한전)의 지역인재 채용률이 정부 공공기관 대상 권고 수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위성곤(제주 서귀포시) 의원이 기획재정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한전의 광주·전남 지역인재 채용률은 19.5%로 '지방대 육성법'에서 권고하는 채용률 35%에 미달했다.

전국 공공기관 평균 지역인재 채용률 23.4%는 물론 광주·전남지역 평균인 21.1%에도 미치지 못했다.

현행 지방대 육성법과 기획재정부 공공기관 인력 운영 방안은 국토 균형 발전 차원에서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률을 35%로 권고하고 있다.

한전의 지역인재 채용률 19.5%는 '혁신도시법'에 따른 2018년 의무 채용률 18%를 겨우 넘어선 정도이다.

한국전력거래소·한전KPS·한전KDN 등 한전 관계사들도 혁신도시법 의무채용 비율은 넘겼지만 지방대 육성법 등 정부 권고치보다는 여전히 낮았다.

한국전력거래소 지역인재 채용 비율은 27%, 한전KPS는 21.2%, 한전 KDN은 25.3%에 그쳤다.

혁신도시법은 국가 균형 발전 및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 채용률을 대통령령으로 정하고 있다.

이에 따른 의무 채용률은 2018년 18%, 2019년 21%로, 매년 3%씩 증가해 2022년에는 30%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위 의원은 "한전이 법정 의무 채용률을 어긴 것은 아니지만, 지방 활성화를 위해 비수도권 지역인재를 35% 채용하도록 권장하는 정부 정책에는 부합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위 의원은 "이전 공공기관 중 대표 격인 한전의 지역인재 채용이 5명 중 1명꼴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데에 문제가 있다"며 "국가 균형 발전과 지방 활성화를 위한 이전 공공기관 본연의 취지를 반영해 지역인재 채용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