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관계자 "文대통령 참석 않을 방침"…日 태도 극적 변화 없다 판단
李총리, 동교동계 만찬 후 "일본 가게 됐다" 언급…사실상 확정된듯
李총리, 한일관계개선 실마리 찾을까…일각선 "총리참석도 다시 고민해봐야"
 文대통령 일왕즉위식 불참…'李총리 일본行' 13일 발표될듯

문재인 대통령의 22일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이 불발됐다.

대신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본행이 사실상 확정 단계인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일왕 즉위식까지 11일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문 대통령 참석 카드'가 제외되면서 자연스레 이 총리가 일본에 가는 것이 유일한 선택지가 됐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정부는 오는 13일께 이 총리를 포함한 방일 대표단 명단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文대통령 일왕즉위식 불참…'李총리 일본行' 13일 발표될듯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가 이날로 100일째지만 일본 정부에서는 여전히 수출규제 철회를 비롯한 태도 변화 조짐이 감지되지 않고 있다.

이를 고려하면 문 대통령이 직접 일본을 찾을 타이밍은 아니라는 것이 청와대의 판단으로 해석된다.

여기에 문 대통령이 일본을 찾을 경우 한일 정상회담 성사 여부에 관심이 집중될 수밖에 없다는 점도 고려대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

만일 문 대통령이 즉위식에 참석하는 '파격 행보'를 하더라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이 불발되거나 한일관계 개선의 실마리를 찾지 못한 채 귀국한다면 그 의미가 퇴색될 우려가 있다.

실제로 청와대 내에서는 일본의 극적인 태도 변화 없이는 문 대통령의 즉위식 참석은 애초부터 고려할 수 없는 카드였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TV·로이터]
 文대통령 일왕즉위식 불참…'李총리 일본行' 13일 발표될듯

이런 기류 속에 청와대와 정부는 이 총리가 즉위식에 참석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와 정부는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지만, 내부적으로는 정부 내에서 '상징적' 지위를 지닌 이 총리가 역할을 해 한일관계 개선의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널리 번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총리는 기자 시절 도쿄(東京) 특파원을 지내고, 국회의원 시절 한일의원연맹 간사장·수석부회장을 맡는 등 대표적인 '지일파'로 불린다.

이 총리 역시 "일본에 가게 됐다"는 언급을 주위에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 7일 동교동계 원로들과의 만찬에서 "일본이 대화하지 않으려고 해서 걱정"이라며 "혹시 일왕 즉위식에 가게 되면 아베 총리의 의견을 듣고 오겠다"는 언급을 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 총리는 그 이후인 9∼10일께 동교동계 인사들과의 전화 통화에서 즉위식 참석이 결정됐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한다.

한 동교동계 인사는 "7일 만찬 때만 해도 이 총리가 즉위식에 가는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다고 했는데, 이후 별도의 전화 통화에서 '즉위식에 가게 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일부에서는 이 총리가 지난 8일 청와대를 찾아 문 대통령과 긴급회의를 했고, 이 자리에서 이 총리의 일본행이 사실상 결정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일본 측에서 수출규제 사태 초기와 비교하면 다소나마 대화의 여지를 두고 있다는 점 역시 '지일파' 이 총리가 역할을 할 때라는 목소리에 힘을 싣고 있다.

이에 따라 이 총리가 참석해 아베 총리를 만나고,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등의 시나리오도 공공연하게 거론되고 있다.

다만 청와대와 정부 일각에서는 이 총리의 참석 역시 다시 고민해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일본의 결정적 태도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를 대표한다고 볼 수 있는 이 총리가 가는 것이 과연 맞느냐는 의견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일왕 즉위식에 누가 참석하느냐'는 물음에 "누가 가는지, 그리고 그 결정 배경이나 이유 등에 대해서는 (방일 대표단 명단을) 발표할 때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확답을 내놓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