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그룹사 비위 징계 6년간 803건…한전 '투잡' 증가

한전 등 전력그룹사에서 직무상 취득한 정보나 직위를 이용한 이른바 경제 비위가 만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이 한국전력과 4개 자회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이후 비위 징계는 모두 803건이었다.

유형별로는 경제 비위 362건(45.1%), 음주 비위 193건(24.0%), 성 비위 21건(2.6%), 기타 227건(28.3%)이었다.

경제 비위는 지난해 131건에 달해 특히 심각했다고 송 의원은 지적했다.

한전KPS에서는 직원들이 실제 일하지도 않은 일용직 근로자 명부를 허위로 작성해 5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지난해 무더기 기소됐다.

한전에서는 겸직 금지 위반에 따른 징계가 증가세인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6년간 겸직 금지 위반 43건 중 34건이 2017년 이후 적발됐다.

송갑석 의원은 "협력업체로부터 금품이나 향응을 받는 과거 비위 형태와 달리 최근에는 직무상 정보 등으로 자기 사업을 영위하려다가 징계를 받은 사례가 늘고 있다"며 공직 기강 단속을 주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