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주52시간 보완책 10월 발표…부처 간 협의 진행"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내년부터 확대 적용되는 주 52시간 근무제와 관련해 "중소기업에서 여러 어려움을 제기하고 있어 이달 중 52시간 근무제 보완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1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주 52시간 근무제 보완과 관련해 행정부 내부적으로 조치할 수 있는 사안을 꼽아 관계부처 간 협의를 진행해 왔다"고 강조했다.

처벌유예를 검토하느냐는 물음에 홍 부총리는 "논의가 진행 중이라 지금 단계에서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정부 협의가 마지막 단계에 와 있어 이달 중 보완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답했다.

정부는 50~299인 기업에 내년부터 적용되는 주 52시간제에 대비하는 방안을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대응 방안으로는 시행 시기 연기, 계도기간 부여, 단계적 시행 등이 거론되고 있다.

홍 부총리는 우리나라 수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반도체 시황의 반등 시기에 대해 "내년 상반기 정도에 회복세에 들어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반도체는 우리 수출에서 20%를 차지하는 주요 품목인 만큼 이 분야에서도 대응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처음 열린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와 관련해서는 "앞으로 월 1회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할 생각"이라며 "큰 사안이 있다면 수시로 회의를 열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