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일왕 즉위식에 文대통령 직접 참석해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할 것을 제안했다.

손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왕 즉위식은 외교 협상이 아닌 한일 관계의 새로운 이정표를 여는 자리가 될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이 즉위식에 직접 참석해 한일관계의 국면 전환을 끌어내는 것이 보다 근본적이고 발전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즉위식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면서 "대일본 전문가인 이 총리가 협상력을 발휘할 수는 있겠지만, 현재 꽉 막힌 한일관계의 해법을 찾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일본 국민에게 특별한 의미를 갖는 일왕 즉위식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 대통령이 참석해 우리 국민들의 따뜻한 축하를 전하면 일본 국민들의 마음을 한껏 녹일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자세도 바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