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산태양궁전 참배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금수산태양궁전 참배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노동당 창건 74주년 기념일을 맞아 김일성 주석과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11일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당창건 74돌에 즈음하여 10월 10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성원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김일성·김정일 입상에 경의를 표한 뒤 두 사람의 시신이 안치된 영생홀을 방문했다고 중앙방송은 밝혔다.

또 김일성·김정일 입상에 김 위원장과 노동당 중앙위원회 명의의 꽃바구니가 각각 진정됐다고 했다.

이날 참배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총리 등 당 중앙위 정치국 성원들이 함께했다.

김 위원장은 취임 첫해인 2012년부터 2013년, 2015년, 2018년까지 총 4차례 당 창건일에 간부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방문했다. 건강이상설이 제기된 2014년을 포함해 2016년과 2017년에는 참배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