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부터 돈의문박물관마을서 '핸즈인서울_성수동'
한미 정상회담의 구두를 만든 손…성수동 수제화 명장 전시회

2017년 한미 정상회담 당시 김정숙 여사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영애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신은 신발을 만든 장인의 작품을 만날 자리가 생긴다.

서울시는 성수동에서 39년간 수제화를 만든 전태수 명장의 작품과 이야기로 성수동의 과거, 현재, 미래를 살피는 전시 '핸즈인서울_성수동'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전시는 오는 16일부터 12월 22일까지 종로구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열린다.

정상회담 당시 김 여사가 신은 '버선코 구두', 트럼프 보좌관이 신은 '꽃신'을 비롯해 전태수 명장이 만든 수제화 20점을 선보인다.

명장의 노하우를 담은 구두 틀, 신발 드로잉, 신발 제작에 사용한 끌도 만나볼 수 있다.

전시 첫날인 16일 오후 5시에는 전태수 명장이 수제화 제작을 시연한다.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수제화 만들기 체험은 총 4회에 걸쳐 운영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시재생지원센터 홈페이지(https://surc.or.kr)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준모 서울시 주거재생과장은 "이 전시는 39년 동안 성수동에서 수제화를 제작한 전태수 명장의 손으로 성수동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다양한 시각으로 도시재생을 바라볼 수 있도록 기획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