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장, '남로당 이력 때문 아니냐' 질의에 "답변드릴 것 없다"
조국 장관 종조부 조맹규씨 2006년 서훈 신청했다 탈락

조국 법무부 장관의 종조부(從祖父)인 조맹규 씨가 2006년 국가보훈처 서훈 심사에서 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가보훈처 등의 국정감사에서 "조국 장관의 종조부인 조맹규 씨가 서훈 신청을 한 적이 있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박삼득 보훈처장은 "2006년도에 신청을 한 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지 의원은 "조맹규씨는 연합좌익단체인 민주주의민족전선 출신"이라며 "이 단체 공동의장은 여운형, 허헌, 박헌영, 백남운, 김원봉이었고, 조맹규라는 분은 중앙위원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학자들은 핏줄 이념에서는 김원봉과 연결되는 사람이 조국이라는 지적도 한다"며 "서훈 추진도 그런 의미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하는 분들도 있다.

조맹규 씨는 광복 이후 남로당 노동부장을 했는데 이것 때문에 서훈이 탈락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에 박 처장은 "답변 드릴 것이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