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전남 소방, 수요에 비교해 소방력 부족 심각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은 1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전남도 국정감사에서 "전남은 소방서가 없는 시군이 6곳이나 돼 전국 시도 중 소방 허점이 가장 크다"며 대응 방안 마련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소방서 없는 지역에 대해 2022년까지 소방서를 세우겠다는 계획이 세워져 있지만, 그때까지 해당 지역은 무방비로 화재 위험에 노출된 것이나 다름없다"고 우려했다.

특히 "소방인력 부족률도 39.9%로 전국 평균 25.4%에 비해 전국에서 가장 높지만 화재 발생 건수나 인구수 대비 구급 출동 비율·화재 발생 비율은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화재 발생 여건이나 수요보다 전남의 소방력은 부족한 상태에 머물러 있어 전남도민은 제대로 된 소방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섬과 오지가 많은 전남지역 특성을 고려한 지역 맞춤형 소방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올해도 소방공무원을 400명 이상 충원하는데 전남 공무원 전체 숫자를 고려할 때 적지 않은 수"라며 "해마다 충원계획이 있긴 하지만 지역 특성상 구급대 출동수요가 큰 만큼 전남에 대한 별도의 국고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