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정혜 재단 이사장 진땀 속 적극 해명
연구재단 국감은 '조국 딸 국감'…'논문 윤리' 질의 쏟아져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의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직할 연구기관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법무부장관 딸 논문 윤리 문제와 맞물린 질의가 쏟아졌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의원은 조 장관 딸 관련 언론 기사 제목을 시청각 자료로 제시하며 "(조 장관 딸) 논문 저자 표시 부정 논란에 대해 재단은 단국대 핑계만 대고 처분을 미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연구 부정행위 발각 이후 조치 사항을 보면 21.2% 조치 없음, 23.2%가 주의나 경고에 그쳤다"며 "결국 부정행위가 발각되더라도 솜방망이 수준 처벌만 하고 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당 박대출 의원은 "연구재단 규정에는 연구책임자가 1저자나 교신저자로 등록하게 돼 있는데, (조 장관 딸은) 연구책임자가 아니다"라며 "그런데도 1저자로 등록했으니 규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노정혜 재단 이사장은 "연구비를 받은 교수가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렸다"며 "(논문 제출 시기 등) 재단 권고 사항을 이수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은 "논문 한 편을 쓰려면 얼마나 많은 시간을 들이는지 이사장도 잘 알 것"이라며 "실제 기여가 없는 사람이 논문 저자로 등록됐다면 그건 실적과 희망을 도둑질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구재단 국감은 '조국 딸 국감'…'논문 윤리' 질의 쏟아져

연구비 지원 이후 철저한 연구자 관리 주문도 있었다.

한국당 윤상직 의원은 "신진연구자 지원사업으로 지난 10년간 1조1천여억원이 투입됐는데 이에 대해 평가를 한 적이 없다"며 "연구비를 받은 연구자들이 논문을 제대로 썼는지 안 썼는지 샘플링해서라도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연구자 부정을 탐지하려는 목적으로 올해 초 꾸려진 연구윤리위원회도 도마 위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은 "재단 위원 15명 중 13명이 현직 교수"라며 "한 다리 건너면 다 알 수 있는 만큼 서로 봐준다는 의심을 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노정혜 이사장은 "지금은 교수이지만, 전직은 변호사나 판사 출신 등도 있다"며 "앞으로 2기 위원을 위촉할 때 지적하신 부분을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