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도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도 연말까지 4대 도입"
공군 "F-35A 내년까지 총 26대 도착…전력화 정상진행중"

한국 공군의 전략무기로 운용될 미국산 F-35A 스텔스 전투기가 내년까지 모두 26대 국내 도입된다.

공군은 10일 육·해·공군 3군 통합기지인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 업무보고를 통해 2020년과 2021년 각각 13대, 14대의 F-35A가 국내 추가 인계된다고 밝혔다.

F-35A는 지난 3월 2대가 처음으로 국내 도착한 이후 현재까지 모두 8대가 국내인계됐다.

연말까지 5대가 추가로 도착한다.

F-35A는 최대 속력 마하 1.8, 전투행동반경 1천93㎞로, 공대공미사일과 합동직격탄(JDAM), 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으로 무장한다.

적진에 은밀히 침투해 핵과 미사일 시설, 전쟁지휘시설 등 핵심표적에 심각한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위력을 갖고 있다.

공군은 현재 F-35A 기체 도입뿐 아니라 "조종사·정비사 교육, 시설공사 및 기반체계 구축 등 전력화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F-35A 조종사 8명과 정비사 90명이 미국 현지 교육 과정을 마쳤고, 현재 조종사 4명과 정비사 101명에 대한 국내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공군 "F-35A 내년까지 총 26대 도착…전력화 정상진행중"

이와 함께 지난해 12월까지 기체 엄체호(적의 공격으로부터 인원과 장비를 보호할 수 있도록 만든 호) 1단계 공사가 완료됐고, 비상대기실 등 2단계 공사도 진행되고 있다고 공군은 설명했다.

공중급유기 KC-330 4호기와 고고도무인정찰기(HUAV) 글로벌호크 4대는 연말까지 도입된다.

KC-330은 최대 속도가 마하 0.86, 최대 항속 거리는 약 1만5천320㎞로, 공군은 4호기가 도입되면 원거리 작전능력도 한층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호크는 지상 20㎞ 상공에서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첩보위성 수준급 무인정찰기로, 향후 한국군의 핵심적인 대북 감시자산으로 운용될 예정이다.

공군은 "글로벌호크 조종사 8명, 센서통제사 4명, 정비사 16명에 대한 국내교육이 예정돼 있고 수용시설 공사 및 비행대대 창설 등 항공기 도입 준비도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