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조사 文대통령 지지율
42.5%로 하락…또 최저치 기록
청와대는 국민청원 게시판에서 극명하게 엇갈렸던 ‘조국 법무부 장관’ 찬반 의견에 대해 “국정운영에 반영하겠다”는 짤막한 답변을 내놨다. 답변 요건을 갖춘 지 한 달 만에 ‘응답’했지만 대통령의 기존 발언을 되풀이하는 데 그쳤다.

청와대 국민청원을 관리하는 강정수 디지털소통센터장은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촉구’ 청원과 ‘조국 전 민정수석 임명 반대’ 청원에 대한 답변을 공개했다. 두 청원은 지난 8월 20일과 같은 달 11일을 시작으로 각각 한 달간 76만 명, 31만 명의 동의를 얻었다.

강 센터장은 답변 말미에 “조 장관 임명에 대한 찬성과 반대의견이 국민청원으로 올라온 점에 대해 청와대는 앞으로의 국정운영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외 내용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논란’에 대해 그간 밝혀온 발언들로 갈음했다.

그는 “법무부 장관의 임명 및 임명 철회의 권한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9월 조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된다”고 밝힌 당시 문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를 덧붙였다.

한편 ‘조국 논란’ 여파로 문 대통령 지지율은 급격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리얼미터가 지난 7~8일 만 19세 이상 유권자 15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42.5%로 전주 대비 1.9%포인트 하락했다. 리얼미터 집계로는 2주 연속 최저치를 경신했다. 부정평가는 55.0%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