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자유한국당 의원

정미경 자유한국당 의원

정미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제 앞으로 ‘촛불집회’라는 단어는 더 이상 쓰지를 못하게 되는 이제 그런 시대가 왔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10일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 서초동에는 촛불집회, 광화문에는 조국 사퇴 집회, 이렇게 진영이 나뉘어서 집회를 열고 있다”며 “이 진영논리로 만들어 가시는 분은 민주당,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 친문세력”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자꾸 이것을 조직적으로 진영논리로 만들어가고 싶어 하고, 그 다음에 여기에 부합하는 언론들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그런데 서초동 촛불집회 그게 촛불집회냐. 범죄자를 수호하자고 하는 게 집회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그것은 집단적으로 증거인멸 행위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또 “지금 양쪽 집회에 나가고 계시지 않은 분들, 보통 대부분 중도라고 하시는 분들은 진영논리를 무지하게 싫어하시는 분들”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내편이면 무조건 옳고, 남의 편이면 무조건 싫고, 중도층은 이게 싫다는 것”이라며 “이 중도층이 과연 이번 조국 사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을 하시는지 여러분 생각해봐 달라”고 촉구했다. 정 의원은 “그분들은 범죄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시킨 것도 황당하고, 그 범죄자를 지키라고 집회하는 것도 황당하고, 정말 황당함의 연속”이라고 지적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