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국감서 욕설 논란
이인영 "여상규, 윤리위에 제소"
나경원 "윤리위 제소는 적절치 않아"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나역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나역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자유한국당 소속)의 욕설 논란에 대해 "여 위원장에게 고스란히 반사해서 돌려주겠다"라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8일 열린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피고발인 신분인 여상규 의원은 검찰 소환조사를 거부하고 어제(7일) 국감장에서 본인 등에 대한 수사를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 의원은 수사 중기가 검찰개혁이라는 망언까지 했다. 참 뻔뻔하다. 또 동료 의원에게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게'라고 욕설까지 했다"고 비난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감에서 수사 중지를 요구한 건 헌정사상 처음이고 한편의 희극"이라며 "명백한 수사 청탁이자 몰염치하고 피고발인 언행"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자유한국당 여상규·김승희·최연혜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이들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키로 했다. 여상규 의원에 대해서는 민주당 원내지도부 차원에서, 김승희·최연혜 의원에 대해선 해당 상임위원회 차원에서 윤리위 제소를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여 위원장이) 방송에 나오는지 모르고 혼잣말로 하신 모양이고 발언에 대해서는 사과했다"면서 윤리위 제소 방침에 대해서는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앞서 여상규 위원장은 지난 7일 서울중앙지검·서울남부지검 등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의혹 수사팀을 더불어민주당이 고발한 사건을 수사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며 외압 논란이 불거졌다.

또 자신이 피고발인에 포함된 '국회 패스트트랙 사건'과 관련해서도 "정치 문제"라며 검찰의 수사 영역이 아니라고 했다. 이 같은 발언에 여당 의원들과 여 위원장 사이 고성이 오가며 현장이 아수라장이 되기도 했다.

여 위원장은 자신의 의사 진행에 항의를 하는 민주당 김종민 의원에게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 게"라고 욕설을 하기도 했다.

국회 속기록을 통해 해당 욕설을 확인한 민주당이 사과를 요구하자 여 위원장은 "흥분한 건 사실이다. 정확한 표현이나 말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