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북 中대사관, 수교 70주년 연회…"北中관계 내일 개척할것"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이 7일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연회를 개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리진쥔(李進軍) 중국대사는 이날 연회에서 "전통적인 불패의 중조(중북) 친선은 두 나라 인민의 마음속에 깊이 뿌리내려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굳건해지고 있다"며 "중국은 조선(북한)과 손잡고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의 합의를 이행함으로써 중조관계의 내일을 개척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 대사는 또 북한이 경제 발전과 인민생활 향상에 총력을 집중해 이룬 성과들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연회에 초청된 리룡남 북한 내각 부총리는 "외교관계 설정 이후 지난 70년간 쌍무관계가 복잡다단한 국제정세 속에서도 두 나라 인민들의 공동의 이익에 맞게 공고발전돼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나라의 안정과 핵심이익을 수호하고 지속적인 발전을 이룩하기 위한 중국 정부와 인민의 투쟁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연회에는 이 밖에도 리창근 노동당 부부장, 리길성 외무성 부상, 김형룡 인민무력성 부상(육군상장), 오룡철, 대외경제성 부상, 박경일 대외문화연락위원회 부위원장, 김익성 외교단사업국 국장 등이 초청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