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산업위 태양광 사업 질타…한국당 "좌파 비즈니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7일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는 태양광 발전사업의 관리 실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자유한국당은 감사원이 이날 오후 발표한 '서울시 베란다형 미니태양광 보급사업 추진실태' 감사 결과를 고리로 거센 공세를 이어갔다.

한국당 정유섭 의원은 친여 인사로 분류되는 허인회 씨가 대표로 있는 녹색드림협동조합을 언급하며 "서울시에서 37억원을 받아 발전소 53곳을 운영했다.

이게 좌파 비즈니스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또 "문재인 정부 들어서 태양광 사업 각종 보조금 혜택이 늘었고, 90대 사장님, 미성년자, 외국인도 (사업자로)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성 장관은 "적법한 사업자들 위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점검하겠다"며 "이번 감사에서 5개 업체가 규정 위반으로 적발된 것을 계기로 사업 전체에 대한 감사를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감에는 서울시 미니태양광 사업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지적이 제기된 관련 업체 관계자들이 증인으로 출석하기도 했다.

박승록 사회적협동조합 선샤인 대표와 박승옥 서울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 전 이사장은 이날 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신청한 증인 자격으로 국감장에 등장했다.

윤 의원은 이들이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친분을 토대로 서울시와 유착관계를 형성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서울시가 박승옥 전 이사장이 있던 협동조합이나 친여 성향의 조합들에만 특혜를 줬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승옥 전 이사장은 "자격 기준이 높지 않아 누구나 참석할 수 있었고 특혜를 받은 바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