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수사 관련 질의하는 여상규 법사위원장 /사진=연합뉴스

패스트트랙 수사 관련 질의하는 여상규 법사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고 있는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욕설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7일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진행된 국회 법사위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은 패스트트랙 (신속처리안건) 사건 수사를 놓고 대립했다.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불거진 여야 갈등으로 고발된 자유한국당 의원 중 한 명인 여상규 위원장은 검찰에 "패스트트랙 수사는 검찰에서 함부로 손 댈 일이 아니다"고 발언했다.

여 위원장은 또 "검찰에 한가지 제안을 하겠다"며 "해서는 안되는 고발을 일삼는 경우엔 무고 판단을 하라"고 말했다.

이어 "그것(고발)이 검찰 수사를 방해하는 것인지 확인해 위계에 의한 것이든 아니든 공무집행 방해죄로 의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여 위원장의 말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반발했다.

김종민 의원은 "수사를 받아야 할 대상이 수사 기관에 대고 국정 감사장에서 감사위원 자격으로 해선 안될 말"이라고 항의했고, 여 위원장은 "요건에 맞지 않는 위법한 사보임에 터 잡은 패스트트랙은 무효"라며 "야당 정치인이라면 그렇게 볼 수 밖에 없고, 저항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 과정에서 고성이 오갔다.

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는 "듣기 싫으면 귀를 막아라. 원래 민주당은 듣고 싶은 말만 듣고, 하고 싶은 말만 하잖아"라고 말했고, 김종민 의원이 "위원장의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며 "위원장 자격이 없다"고 반발하자, "누가 당신한테 자격 받았어? 웃기고 앉았네. XX 같은게"라고 중얼거렸다.

이어 "회의를 진행하는 건 위원장의 권한"이라며 "필요없는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의견을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