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초동 집회가 곧 朴탄핵 촛불집회"
나경원 “서초동 집회, 황제데모”
靑 국민청원 "서초동 주거지역 삶의 질 고려"


"국가가 집회의 자유를 위해 서초동 거주민들의 삶에 피해를 줘도 되는 것인가요."

지난 지난 5일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 대해 여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시켰던 '광장'의 열기의 일환으로 보는 한편 야당에서는 '관제데모를 넘어선 황제데모 수준'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이런 가운데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서초동 집회 금지' 청원이 게시됐다.

청원자는 "서초동은 주민들이 사는 주거지역"이라면서 "주거지역의 삶의 질을 고려하지 않고 집회를 무분별하게 허용하고 도로를 막아놓고 집에 못가게 하는 상황을 만들어 놓는 데다가 밖에 나가면 집에도 못오는 상황이며 소음공해도 심각하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국가가 집회의 자유를 위해 서초동 거주민들의 삶에 피해를 줘도 되는 것이냐"며 "집회를 허용할 때는 이를 고려해서 허용해야지 저녁 6시부터 11시까지 차량을 통제한 상황이 표현의 자유에 해당하느냐"고 반문했다.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누에다리 인근에 설치된 경찰 펜스를 사이에 두고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위)와 '문재인 퇴진, 조국 구속 요구집회'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누에다리 인근에 설치된 경찰 펜스를 사이에 두고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위)와 '문재인 퇴진, 조국 구속 요구집회'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집회로 세를 과시하는 것은 이제 그만해야 할 것으로 보이며 시위문화가 민주주의라는 발상 또한 멈춰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해당 청원에는 오후 3시 현재 3천 300여 명이 동의한 상태다.

더불어민주당은 개천절 광화문 집회에 이어 '조국 장관 지지·검찰 개혁 촉구' 집회에 많은 인원이 몰린 것과 관련해 크게 고무된 분위기다. 서초동 집회가 완벽한 촛불 시민혁명의 부활이라고도 평가하기도 했다.

이해찬 대표는 지난 2016년 박근혜 탄핵 광화문 촛불집회를 연상시키는 규모였다며 검찰 개혁에도 박차를 가할 뜻임을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조국 사태로 온 나라가 분열과 혼란에 빠져있는데 대통령이 분열을 선동하고 진영 대결을 부추기고 있다고 질타했다.

황교안 대표는 친문 세력들이 관제시위로 검찰을 겁박하고 정당한 수사하는 검사들에게 인신공격까지 퍼붓고 있다며, 조국 사태의 본질은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서초동 집회도 관제시위라고 지적하며 개천절에 광화문에 모인 국민의 함성이야말로 진짜 민심이라고 강조했다.

여야간 세대결 양상에 국론은 분열되고 갖은 안전문제 발생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집회 안전에 대해선 “대규모 집회에서 중요한 것은 안전”이라며 “상반된 의견을 가진 분들이 거리에서 부딪히기 때문에 사전에 충돌이 생기지 않게 갈등과 시비의 소지를 예방하고 제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