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서초동 집회' 반응

與 "국민들 자발적 참여"
한국당 "대의민주주의 무너져"
조국 사태가 여야 대립 구도에서 진보와 보수 진영 간 ‘광장 대결’로 옮겨가면서 정치권의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여의도’가 존재 이유를 상실한 채 갈등을 부추기면서 민생을 외면한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5일 열린 서울 서초동 집회에 의원들이 참석을 자제하는 등 몸 사리기에 나섰다. 자유한국당도 서초동 집회를 비판하면서도 지지율 정체에 고심하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태풍 ‘미탁’ 침수피해 지역인 강원 동해시를 지난 5일 방문해 피해 복구 지원에 나선 이계철 육군 23사단장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태풍 ‘미탁’ 침수피해 지역인 강원 동해시를 지난 5일 방문해 피해 복구 지원에 나선 이계철 육군 23사단장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與 “관제집회 빌미 줘선 안 돼”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서초동 집회가 열린 이날 태풍 ‘미탁’으로 침수피해를 본 강원지역을 방문했다. 이어 6일에는 고위 당·정·청 간담회에서 특별교부세 교부와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를 지시하는 등 민생 행보에 나섰다. 한국당과 ‘지지자 집회 세 대결’을 펼치기보다 갈 곳을 잃은 중도층을 잡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당 차원에서도 의원들의 집회 참석 ‘단속’에 나섰다. 전날 여당 의원들이 모여 있는 모바일메신저 단체 채팅방에서 박홍근·표창원 의원 등이 집회 참여를 자제하자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표 의원은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움직이는 집회에 (의원들이) 나가서 한국당에 ‘관제집회’라는 빌미를 주면 안 될 것 같다”는 이유를 내세워 같은 당 의원들을 설득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의원들이 집회에 참석하면 세 대결로 보일 우려가 있어 (의원의 집회 참석을) 극도로 자제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집회 당일 관련 논평도 내지 않았다. 지난주 홍익표 수석대변인 명의의 논평이 나온 것과 대조적이다. 집회 하루 뒤인 6일 “국민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진 광장 민주주의의 부활”이라고 언급한 게 전부다.

지지율 답보에 고심하는 한국당

한국당은 서초동 집회를 향해 날을 세우면서도 지지율 반전 전략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의민주주의, 법치주의가 무너지고 광장의 세 겨루기로 국가 에너지가 손실되고 있는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고 날을 세웠다.

하지만 한국당 속내도 복잡하다. 조국 정국에 ‘검찰 개혁 대 반(反)개혁’ 프레임이 씌워지면 조 장관 의혹을 두고 공세를 펴온 한국당이 불리해질 수밖에 없다. 한국당 관계자는 “장외투쟁으로 ‘반조국 연대’ 구축에는 성과를 거뒀지만 여권 이탈표를 흡수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한국당 지지율은 지난 8월 둘째주 18%(한국갤럽 기준)에서 ‘조국 정국’을 거치면서 10월 첫째주 24%까지 치솟았지만 이후 답보상태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사태 직후 기록한 24~25% 선에서 정체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당은 검찰개혁으로 정국 초점이 바뀌면서 ‘존재감’이 약해지는 것을 차단하고 ‘민생 정당’으로서의 이미지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7일 경기 안성의 중소기업을 찾아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민부론이 간다’는 설명회도 열기로 했다.

늘어나는 무당층 내 문 대통령 부정평가

조국 정국이 진보와 보수진영 간 장외 대결로 치달으면서 무당층 내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평가도 악해지고 있다. 한국갤럽은 1~2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무당층 내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는 23%였고, 부정평가는 60%를 기록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무당층은 대선 때 민주당을 지지했다가 이후 여당에 실망해 지지를 철회한 사람들”이라며 “그렇다고 바로 한국당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지진 않는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무당층의 추가 이탈을 막기 위해, 한국당은 중간 지대인 무당층을 지지 세력으로 흡수하기 위해 ‘조국 이후’에 대비한 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김소현/고은이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