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4일 광화문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개철절 행사에도 불참하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문재인 퇴진을 외치며 거리로 나갔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광화문 집회는) 한국당이 총동원령을 내린 집회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개혁 저지를 위해 국회를 폭력으로 물들인 것도 모자라 국회를 팽개치고 민생을 외면한 채 거리에서 선동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가짜뉴스를 퍼나르며 국론을 분열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근혜 탄핵’에 대한 제대로 된 반성조차 하지 않은 정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하야’를 운운하는 것은 그야말로 어불성설이다"라며 "조국 사퇴를 앞세워 박근혜 무죄를 주장하는 세력과 연대하고 헌법파괴와 국정농단으로 탄핵당한 박근혜 정권의 부활을 꿈꾸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촛불 평화집회로 세계로부터 민주주의를 가장 잘 하는 나라로 찬사를 받은 바 있는데, 어제 시위에서 드러난 폭력시위조짐은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명분 없는 세 대결로 또 다시 헌정유린의 길로 나아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런 정의당의 입장은 "서초동은 자발적인 집회인데 반해 열린 광화문 집회는 종교단체, 우리공화당, 자유한국당이 동원한 폭력적 집회였다"라고 밝힌 민주당의 주장과 궤를 같이 한다.

한국당과 보수를 표방한 단체들이 주도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촉구’ 집회에는 예상 외의 많은 인파가 몰려 종일 광화문 일대 교통혼잡이 빚어졌으며 박근혜 탄핵 이후 최대 규모 집회로 평가받고 있다.

5일에는 또 다시 서울 서초동 검찰청 부근에서 검찰개혁과 조국 장관 수호를 외치는 촛불 집회가 예정돼 있어 진영간 세 대결 양상이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