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경심 비공개 소환' 반응

한국당 "여당 압박 통했다"
민주당 "정 교수 건강상태 고려"
검찰이 3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비공개 소환하자 야권은 “청와대와 여당의 외압이 통했다”며 “‘황제 소환’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여당은 “인권을 존중하는 적절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공개 소환에서 비공개로 전환한 것은 대통령과 여당의 압박이 영향을 미친 것”이라며 “(국민은) 검찰이 살아있는 권력에 굴복한 ‘특혜 소환’, ‘황제 소환’으로 생각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조 장관이 가족 비호를 위해 만든 제도의 첫 번째 사례로 배우자가 황제 소환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은 청와대와 여당이 검찰에 대한 압박을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정치권은 더 이상의 검찰 흔들기를 중단하라”며 “수사 결과를 차분히 지켜보자”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적절한 조치였다고 평가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정 교수의 건강 상태를 고려한 적절한 조치로 판단한다”며 “정 교수를 향해 제기되는 여러 의혹이 이번 조사 과정을 통해 소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피의자 공개 소환이나 포토라인 세우기 등 검찰의 수사 관행을 바꿔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피의자의 인권을 존중하는 보다 선진적인 수사로 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당도 논평을 내고 “적절한 조치고 앞으로도 수사 관행이 꾸준히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은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요구했다. 평화당은 “가장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해달라”며 “조국 파문이 불러온 승자독식을 위한 진영 싸움이 국민을 위한 개혁 경쟁으로 바뀌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안신당은 “수사 절차와 내용에서 한 치의 빈틈도 없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