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서 답변…조국 딸 관련 감사엔 "이미 검찰이 수사 중"
유은혜, 나경원 아들 논란에 "감사할 수 있는 사안인지 검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 김모 씨의 학술 포스터 제1저자 논란에 대해 "저희가 감사할 수 있는 사안인지, 확인할 수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의 교육부 국정감사에 출석해 김씨의 논문을 지원한 서울대 측을 감사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은 고교 재학 중 서울대 의대에서 인턴을 하고 국제 학술회의 연구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는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나 원내대표는 이 과정에 아무런 비위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유 부총리는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입시 의혹이 불거졌음에도 교육부가 해당 학교를 감사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에 "저희가 감사를 나가기 전에 이미 검찰이 압수수색을 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학 자료는 4년만 보존되기 때문에 수사권 없는 상태에서 입시자료를 확보할 수 없다"며 "저희가 할 수 있는 감사보다 더 강력하게 사실관계 확인이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유 부총리는 국회의원 자녀 입시에 대해 전수조사를 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저희가 국회의원 자녀인지 알 수 없다.

국회에서 개인정보 동의를 해줘야 한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