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나경원 대표 아들, 고교 시절 논문 의혹"
한국당 "조 장관 더불어 대통령 나 원내대표 자녀 의혹 특검하자"
여야, 조국 장관 일가 관련 증인 채택 놓고 '신경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회 교육위원회의 2일 교육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도 '조국 국감'으로 전락했다. 여야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와 관련한 의혹 등에 대해 팽팽하게 맞섰다.

국감 초반 더불어민주당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이 고교 시절 쓴 논문에 의혹이 있다며 초반부터 맞불을 놓았다. 반면 한국당은 조 장관 딸의 입학 과정에 비위가 드러났다며 거세게 공격했다.

박경미 민주당 의원은 "서울대 자료를 받아보니 학생 스스로 연구했다는 해명과 달리 대학원생들이 기기작동법 등을 알려줬다고 한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나 원내대표 이름 대신 '한 유력 정치인'이라고 지칭했다.

박 의원은 "조 장관 딸과 달리 시민단체가 고발했는데 검찰이 움직이지 않고 있다"며 "당시 유력 정치인은 서울시장 후보이자 다선의원이었고, 조 장관은 국립대 교수 신분이었다. 심각성이 덜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현아 한국당 의원은 "박 의원이 야당 원내대표의 아들 논문을 지적했다"며 "이참에 저희 당이 제시한 대통령, 조 장관, 황교안 대표, 나 원내대표 자녀 의혹에 대한 특검을 빨리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도 "조 장관 딸이 2014년 9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합격 통지를 받고 하루 뒤 질병 휴학계를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제출했다"며 "질병 진단서를 요청한다. 위조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조 장관 퇴진을 요구하며 18일째 단식 중인 이학재 한국당 의원도 국감에 참석, 여당 공세에 가세했다.

이 의원은 "허위 인턴 증명서를 발급하고 표창장을 위조한 것으로 의심받는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 교수의 혐의가 입증되면 '정유라 사건' 때처럼 모두 구속되는 게 맞다"고 밝혔다.

또 그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의원 시절인 지난 2016년 11월 국회 본회의에서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 수사를 촉구한 발언 영상을 틀기도 했다.

그러나 민주당 간사인 조승래 의원은 "검찰이 수사하는 부분이 있는 만큼, 수사에 맡길 것은 맡기고 교육위는 교육위가 할 일을 하면 된다"며 "20대 국회 마지막 국감이 정책 국감, 민생 국감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했다.

또 여야는 조 장관 일가 관련 증인 채택을 놓고 신경전을 이어갔다. 교육위에서는 증인 채택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한국당 간사인 김한표 의원은 "민주당이 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딸, 사학재단 관련 증인을 요청해 조국 장관 비리 관련 증인 신청에 대해 물타기를 하고 있다"며 "어느 국감보다 참담하다"고 밝혔다.

이에 민주당 조 의원은 "물타기나 비협조적으로 나가고 있지 않다"며 "증인을 더 협의해보자고 이야기 드린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