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양측, 더 유연한 입장 갖고 나오지 않겠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오는 5일 재개되는 북미 실무협상과 관련해 "북한이 원하는 안전보장 문제도 논의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강경화 "북미 실무협상, 北안전보장도 논의되지 않을까 예상"

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부 국정감사에 출석해 "(북미 간) 실무협상이 재개됐을 때 관건은 이견을 좁힐 만큼 서로가 융통성이 있느냐의 문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이번 실무협상이 정상회담으로 가기 위한 것이냐 아니냐를 따지기 전에 실무협상에서 결실이 있어야 한다"며 "정상회담에 걸맞은 결실이 있으면 (정상회담이) 구체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미국이 밝힌 '새로운 방법론'에 대해 "양측이 보다 더 유연하게 융통성 있는 입장을 갖고 나오지 않겠느냐고 예상한다"고 언급했다.

강 장관은 또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교체와 관련, "존 볼턴 전 보좌관이 북한 문제 등 외교 사안에 강한 입장을 갖고 있었고, 로버트 오브라이언 보좌관의 견해를 봐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인물의 변화에 따라 미국의 정책 자체가 변한다고 성급하게 판단할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저희가 파악하기론 한국 관련 업무 경험은 별로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