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해 국정감사가 예상했던 대로 ‘조국 국감’이 되고 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2일 국감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증인 채택 문제로 논쟁이 불붙어 결국 자유한국당이 집단퇴장한 채로 회의가 진행됐다. 한국당은 그동안 문경란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혁신위원장의 증인 채택을 요구해왔다. 문 위원장은 조 장관 딸이 서울대 법대 산하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했을 때 센터장이었던 한인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의 부인이다. 한국당 간사인 박인숙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에서 “조 장관과 관련된 증인은 성역이나 되는 것처럼 막으면서 증인 없는 식물 국감을 하려고 한다"며 "이런 막가파식 방탄국감, 맹탕국감 시도는 국민의 공분을 산다”고 비판했다.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서는 윤상직 한국당 의원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조 장관 같은 상황이면 장관에서 물러나지 않겠느냐”고 질의하기도 했다. 또 조 장관 딸을 논문의 제1저자로 올렸던 단국대 교수에 대한 징계와 연구비 환수를 요구하기도 했다.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서는 이은재 한국당 의원이 조 장관 일가 검찰 수사 관련 영장 발부 현황 자료를 대법원에 요청했다. 김도읍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이 과거 탄원했던 이호진 태광그룹 회장 보석 허가서, 검찰 의견서, 보석 허가한 판사이름과 관련한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