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채용비리 국조' 재추진…"與, '비리 비호黨' 되지말라"

자유한국당은 1일 감사원 감사로 서울교통공사 등의 채용비리 의혹이 확인됐다며 지난해 여야가 합의한 국정조사를 이제 실행에 옮기자고 주장했다.

여야는 공공부문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진 지난해 12월 서울교통공사, 강원랜드 등을 조사 대상으로 한 '공공부문 채용비리 의혹 국정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 명단도 마련했다.

그러나 당시 여야 합의문에 담긴 '유치원 3법'의 국회 처리가 불발되면서 국정조사 계획서는 채택되지 않았고, 국조 특위는 유명무실해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감사원 감사 결과가 나왔으니 속도를 내야 한다"며 "여당은 서울시와 민주노총의 눈치를 보지 말고 국조 계획서 채택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당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조특위 회의에서도 "더불어민주당이 1년이 다 돼 가도록 비협조로 일관하고 있다"며 "서울시장과 친한 민주당 최재성 특위 위원장이 사실상 국조를 뭉개고 회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국 비호 정당'에 모자라 '채용비리 비호 정당'이란 손가락질을 받지 않으려면 지금이라도 빨리 국조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을 촉구한다"며 민주당을 압박했다.

한편, 한국당 특권귀족노조 개혁특위도 전날 감사원 발표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 과정에 민주노총과 서울시의 담합 및 불법 의혹을 밝히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특권귀족노조 특위는 또한 고용세습 관련자에 대한 불이익 조치 및 고발과 함께 '공공기관 취업비리 전수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