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 승인 위법사항 여부 확인중…할 수 있는 조치 취할 것"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일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표창장 위조 의혹을 폭로한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관련해 "최근 단국대 측으로부터 제적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이같이 밝힌 뒤 "최 총장의 학사·석사학위 관련해서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최 총장이 미국 워싱턴침례신학대에서 교육학 석사학위 등을 받은 것으로 학력을 기재한 것과 관련해서는 "미국 고등교육 인증 담당 기관에 침례신학대가 학위를 수여할 수 있는 기관인지 공식적으로 확인해달라고 요청해서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양대) 총장이나 이사 승인 관련해서는 동양대 측에 서류 제출을 요청했으나 제출하지 않았다"며 "저희 직원이 직접 학교에 가서 총장 승인 과정에 제출된 서류에 허위 학력이 기재돼 있는지 여부와 이사회 승인 과정에서 위법사항이 없는지 확인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수사권이 없기 때문에 여러 의혹들을 밝히는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지만 교육부 차원에서 확인된 사실을 전제로 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유은혜 "최성해 동양대 총장, 단국대 제적 확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