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와 정치권이 불붙인 갈등
소모적 진영대결로 국론 분열돼
< 도로 하나 사이에 두고…조국 贊·反 진영 ‘정면 충돌’ >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찬반 여론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일대에서 정면충돌했다. 지난 28일 서울지하철 2호선 서초역~서울중앙지검 구간 반포대로에서 중앙선을 경계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왼쪽)와 조 장관 사퇴 촉구 집회(오른쪽)가 각각 열렸다. /연합뉴스

< 도로 하나 사이에 두고…조국 贊·反 진영 ‘정면 충돌’ >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찬반 여론이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일대에서 정면충돌했다. 지난 28일 서울지하철 2호선 서초역~서울중앙지검 구간 반포대로에서 중앙선을 경계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왼쪽)와 조 장관 사퇴 촉구 집회(오른쪽)가 각각 열렸다. /연합뉴스

‘조국 사태’가 여야 정치권의 대결을 넘어 극단적인 국론 분열 양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정치권은 물론 시민사회, 대학과 지역, 세대 간 반목과 대립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 28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정문 앞에서 친여권 단체인 ‘검찰개혁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가 주도한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검찰수사를 규탄하는 대규모 촛불 집회가 열렸다. 전국 각지에서 관광버스를 타고 상경한 참가자들은 검찰청 앞 왕복 8차로 1.6㎞를 가득 메웠다.

같은 장소에서는 조국 사퇴 시위도 동시에 열렸다. 같은 시간 서울 광화문에서 보수단체 ‘나라지킴이 고교연합’이 조국 사퇴를 촉구하면서 연 집회에서는 회원 200여 명이 삭발을 했다. 이날 대구와 부산 등 전국 8개 도시에서 조국 사퇴 집회가 동시다발로 열렸다. 자유한국당은 다음달 3일 광화문에서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100만인 집회’를 열 예정이다.

시민사회와 교수단체도 조 장관 사퇴를 두고 서로 정반대 성명을 내는 등 전국이 ‘조국 찬반’을 놓고 들끓고 있다. 지역별 여론도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사회 원로들은 “일개 국무위원 임명을 놓고 나라가 쪼개진 듯 사생결단으로 달려들고 있다”고 우려했다. 청와대의 밀어붙이기식 국정운영과 정치권의 부추김으로 초래된 이번 사태가 해결 기미를 찾지 못하고 있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했다.

검찰은 조 장관 일가 수사를 원칙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검찰은 이번주 조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하기로 하고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임도원/안대규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