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의사포럼' 주최 특강…"민주·한국당, 미래에 전혀 도움 안되는 정당"
유승민 "바른미래, 보여준 게 없다…결심해서 행동 나설 것"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28일 "작년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쳐 바른미래당을 만들었는데, 아직 보여드린 게 없어 굉장히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젊은 의사포럼'이 주최한 특강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면서도 "저는 진짜 보수가 바로 서서 한국 정치와 대한민국이 바뀌는 개혁보수를 아직도 절실하게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유 의원은 "제가 바른미래당에 와서 이런 실패를 했기 때문에 이제부터 어떻게 할 것이냐는 것에 대해 고민이 깊다"면서 "저도 결심해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는 비당권파의 수장이기도 한 유 의원은 앞으로 할 '행동'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기존 정당과의 연대 및 통합 가능성에는 거리를 뒀다.

유 의원은 "기존 정당들보다 국민에게 더 진지하게 어필하고 대안이 될 수 있는지 봐달라"고 했다.

나아가 "국민들은 기호 1, 2번이 아니면 잘 안 찍을 테니 내년 총선에서 큰 집에 가서 편하게 정치를 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그러기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미래를 위해 전혀 도움이 안 된다"고 밝혔다.

또한 유 의원은 "박근혜 정권의 탄핵 혜택을 보고 쉽게 정권을 잡은 문재인 정권이 2년 만에 저러고 있다"며 "정권의 잘못을 바로잡을 힘은 선거에서 생기는데, 내년 총선이 바로 그런 선거"라고 언급했다.

한편 유 의원은 "정치에서 좋은 의도가 꼭 좋은 결과를 낳지는 않는다는 것을 '문재인 케어'(문재인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를 보면 알 수 있다"며 "'Sustainable'(지속가능한)이라는 굉장히 중요한 개념을 놓고 봤을 때 문 대통령은 정책을 잘못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