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탄핵 추진...직권남용 형사 고발 오늘 진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회의원 자녀 입시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이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제안에 "우리도 찬성한다. 거리낄 것 없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히며 " 다만 이것이 조국 물타기용으로 사용돼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조국 전 민정수석에 대해) 해임건의안이 아니라 탄핵을 추진한다. 탄핵 시기는 저울질하겠다"며 "역시 의석수의 문제다. 사실상 여당의 이중대를 자처하고 있는 다른 야당들이 민심에 굴복할 수 있는 시기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직권남용 형사 고발은 오늘 바로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검찰이 말을 안 듣는다'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발언에 대해 "정부·여당이나 청와대의 생각이 검찰을 탄압하고 압박하겠다는 것"이라며 "여당이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모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모든 것이 한마디로 검찰 장악을 위한 포석"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