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지지층 '우리가 조국이다' 키워드 앞세워 응원
소설가 공지영 "시민들 감동입니다" 언급하며 조국 지지
공지영 '우리가 조국이다' / 사진 = 연합뉴스

공지영 '우리가 조국이다' / 사진 = 연합뉴스

조국 장관의 지지층이 '우리가 조국이다'를 키워드로 내세워 그를 응원하자 소설가 공지영 역시 SNS를 통해 조 장관의 지지층을 응원하고 있다.

23일 공지영은 자신의 SNS에 '우리가 조국이다' 실시간 검색어 등장과 관련한 기사를 인용해 "시민들 감동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그는 "70군데 압수수색을 하고도 아직도 나온 게 없다"라며 "날 저렇게 털면 사형당할 듯"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검찰이 이날 조 장관의 자택을 압수 수색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공 작가는 "조국의 영혼을 압수수색할 수 있는 그날까지. 국민들의 검찰개혁 희망을 압수수색할 그날까지. 검찰은 계속하겠다? 이거 우리가 낸돈"이라고 덧붙이며 검찰도 비판했다.

한편 공지영 작가는 지난 8월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한 것에 이어 여러 차례 조국 장관을 응원해 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