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규제 등 국내 현안에 일일이 답변…文대통령 질문 가로채기도
트럼프, 한미정상회담서 17차례 질문 독점…또 '외교결례' 논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하는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독식하면서 또다시 외교 결례를 빚은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회담은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65분간 문 대통령의 숙소인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이뤄졌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 회담은 9번째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숙소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당초 회담은 오후 5시 15분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앞선 일정이 길어지면서 순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은 45∼50분간 진행될 것으로 전망됐으나 늦게 시작했음에도 예정시간을 15분 이상 넘겼다.

회담은 양국 정상이 양옆에 통역을 두고 나란히 앉은 가운데 시작됐다.

회담장에는 양국 외교·안보 참모들도 배석했다.

모두발언은 트럼프 대통령, 문 대통령의 순서로 약 5분간 이뤄졌고, 국내에선 TV 생중계를 통해 실시간 공개됐다.

모두발언에 이어 약 5분간 회담장에 있던 취재진의 질문이 속사포처럼 이어졌다.

짧은 시간이지만 트럼프 대통령 혼자 17개에 이르는 질의응답을 독점했다.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전망', '북한 미사일 발사' 등 회담 의제와 관련된 질문이 나왔지만 '총기 규제', '중동 긴장 고조' 같은 상관 없는 질문도 쏟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 정치현안에 대해서도 일일이 답변했다.

특히 총기 규제 문제와 관련해선 "민주당 의원들이 터무니없이 시간 낭비를 하고 있다.

수정헌법 2조상 권리를 수호하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다" 는 등 민주당을 공격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정상회담이 진행 중이고 상대국 정상을 옆에 둔 상황에서 사실상 트럼프 즉석 기자회견 같은 모습이 연출된 것이다.

질의응답 마지막에는 문 대통령에 대한 질문조차도 트럼프 대통령이 답변에 나서면서 '질문 가로채기'에 가깝다는 비판도 나왔다.

한 기자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 문 대통령의 의견을 들어볼 수 있느냐.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도록 하기를 원하는지 듣고 싶다"고 질문했는데 곧바로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는 그 문제를 논의할 것이다.

김 위원장과는 그런 문제에 대해 논의하지 않았다"고 답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내가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지금 미국은 북한과 전쟁 중이었을 것"이라며 질의응답을 끝마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11일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도 문 대통령을 옆에 두고 국내 현안 등의 질문에 일일이 답변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