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국 사전 조율했을 가능성
韓·美·日 정상회동도 '불발'
각국 정상들이 한자리에 모인 유엔 총회에서 한·일 정상회담은 끝내 이뤄지지 않았다.

희박하게나마 가능성이 점쳐졌던 한·미·일 3국 정상 간 ‘깜짝 만남’ 역시 성사되지 못했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촉발된 한·일 갈등이 오는 10월 일왕 즉위식까지 돌파구를 찾기가 여의치 않을 전망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3일(현지시간) 한·미 정상회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에 대해 한·미 정상 간 논의가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지소미아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었다”고 답했다. 일본 관련 현안에 대한 한·미 정상 간 대화가 없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전혀 없었다”고 했다.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 직후 미국 정부 일각에서는 공공연하게 지소미아 종료에 불만을 나타냈다. 하지만 청와대는 줄곧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 미 백악관과 지속적으로 논의해왔으며 한·미 동맹에는 전혀 이상이 없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회담을 앞두고 제기됐던 우려와 달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소미아를 전혀 언급하지 않은 배경을 두고 양국이 사전에 조율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도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한·일 갈등과는 별개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뉴욕=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