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당국자는 24일 비핵화 진전에 따라 대북 인도지원을 확대할 용의가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지원의) 분야와 규모, 협력할 수 있는 대상 등이 연관된 것 같다"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유엔 기구가 다양하다.

순수한 인도적 지원 기구도 있지만 개발협력 분야도 다양하게 존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세계식량계획(WFP), 세계보건기구(WHO), 유니세프(유엔아동기금) 등의 기구뿐 아니라 다른 유엔기구와의 전반적인 협력 분야를 계속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 같다는 취지로 이해했다"고 말했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대북 인도지원과 관련해 "향후 비핵화 진전에 따라 더욱 확대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추진한다는 입장이지만, 개발협력 성격의 지원은 단순 인도지원보다 제재의 영향을 더 많이 받기 때문에 비핵화가 진전되면 좀 더 속도를 낼 수 있는 측면이 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23일(현지시간)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 문제가 언급되지 않은 데 대해서는 "비핵화 진전 여부에 따라 검토해 나갈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북한으로부터 유입됐는지 파악됐느냐는 질문에는 "관계기관에서 계속 조사하고 있다"며 "유입 경로나 발생 원인에 대해서 결과가 나오는 대로 신속하게 공유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통일부 "北인도지원, 비핵화 진전따라 분야·협력대상 등 연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