曺 거취 놓고 여권서도 이견

지도부 "의혹 밝혀진 것 없다"
비주류 "구속 땐 여론 더 악화"
정의당 "위법 땐 결단 촉구할 것"
조국 법무부 장관이 출근하기 위해 23일 서울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출근하기 위해 23일 서울 방배동 자택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하면서 ‘조국 사퇴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정치권에선 조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 여부가 ‘조국 사퇴’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조 장관이 사퇴하지 않고 버티다가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 법안의 다음달 국회 기습 상정을 노린 뒤 물러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대외적으로는 “아직 조 장관 의혹에 대한 진실이 밝혀진 게 없다”며 검찰의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관한 공식 언급을 피했다. 그러나 지도부 차원의 내부 단속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일각에서는 조 장관의 거취를 놓고 동요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비주류 의원은 “부인이 기소된 상태에서도 조 장관이 사법개혁을 꾀하기 힘든데 구속 상태에선 더더욱 말이 안 된다”고 했다. 또 다른 민주당 의원은 “정 교수 구속 이후에도 조 장관 지키기에 나선다면 여론이 더욱 악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관계자는 “기소나 구속영장 청구 사유를 살펴봐야겠지만 위법 사항이 나오면 결단을 촉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지난 21일 “검찰 수사를 주목하고 있다”고 밝혀 수사 내용에 따라 조 장관 사퇴를 요구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정치권 한 인사는 “수사권 조정 법안 처리는 정의당 지역구에 대한 민주당 무공천, 약체공천 가능성 등의 변수로 예측할 수 없는 시간에 기습적으로 처리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김소현/안대규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