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조국이다' 실시간 검색어 운동 재개 /사진=네이버, 다음

'우리가 조국이다' 실시간 검색어 운동 재개 /사진=네이버, 다음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을 검찰이 압수수색한 가운데 조 장관 측 지지자들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캠페인을 재개했다.

23일 오후 2시20분, '우리가 조국이다'라는 키워드는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1위, 네이버에서는 4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에 대한 항의의 표현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들은 지난 달 27일 '조국 힘내세요'를 실시간 검색어로 띄우기 시작하면서 '검색어 플레이'를 해 왔다. 이후에도 '가짜뉴스아웃', '한국언론사망', '검찰단체사표환영', '문재인지지' 등 검색어 독려 운동을 벌이며 조 장관을 지지해왔다.

한편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조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 PC 하드디스크와 업무 관련 기록 등을 확보 중이다.

검찰은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으로 일한 증권사 직원 김모씨로부터 자택 PC에 쓰던 하드디스크 2개를 임의제출받은 바 있다.

조 장관 자택에는 교체되지 않은 PC 하드디스크가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수사가 시작된 이후 정 교수가 김씨에게 하드디스크 교체를 부탁했고 자택에서 하드디스크 교체작업을 하던 김씨에게 조 장관이 "아내를 도와줘 고맙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상태다.

검찰은 정 교수의 증거인멸교사 혐의를 검토하는 한편 조 장관이 증거인멸·은닉을 방조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김씨 등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검찰은 임의제출받은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분석한 결과, 조 장관 딸 조씨와 장영표 단국대 교수 아들 장모(28)씨의 인턴활동증명서로 보이는 파일을 확보하고 조 장관이 증명서 발급에 관여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조씨와 장씨가 서울대 법대 산하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활동증명서를 발급받았다는 2009년 센터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한 결과 "조 장관 딸에게 증명서를 발급한 적이 없다"는 복수의 진술을 확보했다.
 23일 검찰이 압수수색 중인 조국 법무부 장관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 앞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검찰이 압수수색 중인 조국 법무부 장관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 앞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은 조씨의 인턴활동 내용 역시 부풀려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공익인권법센터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다.

또 조씨가 같은 해 말에 이 인턴활동증명서를 고려대 입시에 제출한 정황을 포착하고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통해 해당 증명서 파일의 생성 주체와 시기를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조 장관 아들(23)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2013년과 2017년 각각 받은 인턴활동예정증명서와 인턴활동증명서 역시 허위로 발급됐는지 확인 중이다.

증명서 발급에 조 장관이 관여했을 경우 허위공문서작성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조 장관은 딸이 인턴십을 한 2009년 5월 국제학술회의에 좌장으로 참여했고 이후 한 교수의 뒤를 이어 센터장을 맡았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9시께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일체 언급을 하지 않아 왔다. 그런데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관련 서류를 제가 만들었다는 오늘 보도는 정말 악의적"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조 장관은 "공인으로서 여러 과장 보도를 감수해왔다. 그러나 이것은 정말 참기가 어렵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청문회 등에서 여러 번 말씀드렸지만 저희 아이는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고 센터로부터 증명서를 발급받았다"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