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수사 결과 후 입장 다시 정리
하태경 "심상정 '눈치노트' 만들어"
심상정 "조국 데스노트 제외, 국민께 매우 송구"

심상정 정의당 대표(사진)는 조국 법무부 장관을 ‘데스노트’에서 제외한 데 대해 “우리 사회의 특권과 차별에 좌절하고 상처받은 청년들과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께 매우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지난 2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전국위원회에서 “정의당의 결정이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의당 데스노트’는 문재인 정부 들어 정의당이 ‘부적격’으로 지목한 장관 후보자가 전원 낙마하면서 생겨난 용어다. 심 대표의 발언은 정의당이 조 장관 임명에 찬성하면서 ‘불공정의 타파’라는 진보 정당의 핵심 가치를 저버렸다는 비판에 대한 사과로 해석된다.

심 대표는 다만 “현재 조 장관 문제는 검찰의 손에 맡겨져 있다”며 “우리는 검찰 수사 귀추를 주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결과를 보고 입장을 선회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심 대표의 발언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눈치를 본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심 대표가 조국 장관 임명 전에도 줄기차게 눈치만 보다가 데스노트를 ‘눈치노트’로 만들어 버렸다”며 조 장관 파면 투쟁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사과가 진심이라면 지금이라도 조 장관 파면을 위해 싸우겠다고 해야 한다. 조국 국정조사와 해임건의안에 대해서도 찬성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