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조국 '데스노트' 제외한 심상정 비판
"임명 전에도 눈치만 보더니…"
"조국 임명 찬성 송구하다면 파면 투쟁 동참하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정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인사청문회 낙마 예고자 명단인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았고, 심 대표가 이를 사과한 것에 따른 것이다.

하태경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사과하면서도 눈치를 본다. 심 대표는 조국 장관 임명 전에도 줄기차게 눈치만 보다가 '데스노트'를 '눈치노트'로 만들어 버렸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어 "그런데 이제 조국 장관 임명 찬성한 것에 대해서 사과를 하면서도 계속 눈치만 보고 있다. 눈치 사과이고 정의당은 눈치 정당이 됐다"면서 "그 사과가 진심이라면 지금이라도 조국 장관 파면을 위해 싸우겠다고 해야 한다. 그런데 사과를 하면서도 정의당이 무엇을 할지 한 마디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정녕 조국 장관 찬성한 것에 대해 청년과 국민에게 송구하다면 조국 파면 투쟁에 동참하라. 그리고 조국 국정조사와 해임건의안에 대해서도 찬성 입장을 밝히라"고 덧붙였다.

앞서 심 대표는 21일 조 장관을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은 것과 관련해 "이번 정의당 결정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던 것이 사실"이라며 "우리 사회의 특권과 차별에 좌절하고 상처받은 청년들과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