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나경원 원정출산의혹 우회적 비판
민경욱 "지금은 조국이 먼저"
홍준표, 나격원 공격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나격원 공격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의혹에 대해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여권의 공격이 마치 2011년10월 서울시장 보선 때 1억 피부과 파동을 연상시킨다"라며 "이번 논쟁은 검찰에 고발까지 되었고 조국 자녀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형평상 그냥 넘어 갈 수 없는 사건이 됐다"고 적었다.

이어 "핵심은 원정출산 여부다. 예일대 재학 중인 아들이 이중 국적인지만 밝히면 그 논쟁은 끝난다"라며 "나는 야당 원내대표의 아들이 이중 국적이 아니라고 굳게 믿는다"고 해명을 요구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 같은 홍 전 대표의 발언을 '내부총질'로 해석했다. 민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하나 상대할 때까지 좀 기다려주시길"이라며 "전 한 놈만 팹니다"고 밝혔다.

또 "하나가 돼서 싸워도 조국 맞서기엔 벅차다. 내부 총질은 적만 이롭게 할 뿐이다"라며 "선공후사의 뜻을 마음에 새기고 힘을 모아 조국과 싸우자"라고 공격의 칼날을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돌릴 것을 주문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