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6일부터 정기국회 일정 돌입
한국당, '조국 청문회' 2라운드 예고
민주당, 민생과 개혁에 방점
대정부질문 /사진=연합뉴스

대정부질문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이번 주 대정부질문을 시작으로 20대 마지막 정기국회 일정에 돌입한다.

22일 국회에 따르면 오는 26일 정치 분야를 시작으로 27일 외교·통일·안보, 28일 경제, 10월 1일 사회·문화까지 총 나흘 간 대정부질문이 진행된다.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싸고 여야가 극한의 대치를 벌여오며 사실 상 파행 상태에 놓였던 정기국회가 드디어 펼쳐지는 것. 조 장관이 임명된 후에도 여야는 계속해 대립각을 세워오고 있기에 거센 격돌이 예상된다.

특히 이번 대정부질문을 조 장관의 국회 데뷔 무대이기에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한국당은 대정부질문을 '조국청문회 2라운드'로 보고 대비 중이다. 한국당은 정기국회 일정이 확정되기 전부터 조 장관 파면을 관철하는 정기국회를 구상하고, 당력을 집중했다.

한국당은 첫날 정치 분야 질의에 권성동, 김태흠, 박대출, 주광덕 의원을 내세워 조 장관에서 맹공을 퍼붓는다. 특히 이들은 조 장관 자녀의 입시 의혹과 사모펀드 의혹에 집중할 계획이다.

반면 민주당은 민생과 개혁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방침이다. 일본의 경제보복,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고용지표, 사법개혁·검찰개혁, 선거제 개혁, 대학 입시 제도 개선 등 정책 질의에 집중해 조국 장관을 향한 공세에 전념할 보수 야당과 차별화를 꾀하겠다는 입장이다.

정기국회에서의 여야 대치는 국정감사로 이어질 전망이다. 한국당은 국감 역시 '조국 국감'으로 만들겠다면서 조 장관과 관련된 증인 신청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증인에 대한 출석 요구서는 7일 이전에 송달돼야 한다. 그렇기에 이번 주 중 증인 채택 여부를 둘러싸고 여야는 더욱 첨예하게 대립할 전망이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번 정기국회 국정감사에서는 결국은 조국을 둘러싼 권력형 비리 진상규명을 할 수밖에 없다"라며 "지금 거의 전 상임위에서 조국 관련된 비리 진상규명을 위한 이슈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그것도 1개 부처가 아니라 그 안에 관련된 기관, 단체가 많아지는 형국"이라고 말했다.

반면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정쟁 국감보다는 민생 국감이 돼야 하고 싸울 땐 싸우더라도 일할 땐 일하는 국회가 돼야 한다는 게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제2의 조국 청문회 이런 것은 안 된다. 청문회는 다 지나갔다"고 맞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