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의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 무시하고 거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21일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상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손학규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장관에 의해 부정당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연설을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은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을 이야기했다"며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거론한 뒤 "조 장관과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을 무시하고 거부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조 장관 임명으로 국론이 얼마나 분열됐느냐"며 "그 책임은 문 대통령이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문재인 정권에 레임덕이 찾아와 검찰이 말을 듣지 않고 조 장관을 조사하게 됐다"고도 언급했다.

문병호 최고위원은 "조 장관은 대한민국 5000만 국민 중에 법무부 장관으로서 가장 부적절한 사람"이라며 "능력, 자격, 명분 아무것도 없다. 내려오는 게 순리"라고 주장했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미국의 리처드 닉슨 대통령이 왜 하야를 했느냐. 거짓말을 했기 때문"이라며 "거짓말하는 사람은 결코 지도자가 될 수 없다. 조 장관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손 대표는 조 장관 임명 후 매주 토요일 광화문에서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열고 있다. 추석 연휴인 지난 12일과 14일에 이어 이번이 3번째다. 이날 집회에는 바른미래당 추산 500명이 참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