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23일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방안 협의회 개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3일 국회에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확산 방안 마련을 위한 협의회를 연다.

20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정은 회의에서 대·중소기업 거래관행 개선(하도급 공정화 범정부 대책), 무분별한 복합쇼핑몰 입점 규제, 대형유통 수수료체계 개편(수제화) 방안 등을 논의한다.

회의에는 당에서 이인영 원내대표, 박주민 최고위원, 남인순 최고위원, 을지키는민생실천위원회(을지로위원회)의 박홍근 위원장 등이, 정부에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박선호 국토교통부 차관 등이 참석한다.

청와대에서는 황덕순 일자리수석, 인태연 자영업비서관, 강문대 사회조정비서관 등이 자리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