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교체 촉구 시국선언날 화성 사건 용의자 공개"
"경찰, 언론에 허둥지둥 공개 이유 밝혀야"
대화 나누는 황교안-나경원 /사진=연합뉴스

대화 나누는 황교안-나경원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특정 보도와 관련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이슈를 덮기 위한 '물타기'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20일 이채익 한국당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전국 대학교수 3396명이 조국 장관 교체 촉구 시국선언을 한 날 경찰은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를 언론에 공개했다"면서 "우연인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대학교수들의 시국선언보다 한 시간 앞서 경찰이 언론브리핑을 했다"라며 "경찰에 언제부터 수사 초기 사건에 대해 유력 용의자를 당당하게 공개도 못하는 와중에 언론브리핑까지 대대적으로 하겠다고 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본 의원실에서 경찰청에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DNA 확인 시점이 언제인지 확인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거부당했다"며 "종합 결과가 나오지도 않은 수사상황을 언론에 왜 허둥지둥 공개했는지 이유를 밝혀야 한다"면서 '음모론'을 제기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조국 이슈를 덮기 위한 물타기용으로 급조된 정책, 발표가 이어지고 있다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국정조사에 이어 조 장관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신청 방침을 밝히면서 대여 압박 수위를 계속 하고 있다. 이른바 사법개혁 드라이브와 민생 속도전을 통한 민주당의 국면 전환 시도를 차단하는 동시에 반대 여론 결집을 통해 '조국 정국'을 계속 끌고 가겠다는 계산으로 분석된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제기했던 의심과 예측이 대부분 팩트(사실)로 드러났는데도 이를 가짜뉴스라고 매도했던 여당 인사들은 한마디 사과도 없이 쥐죽은 듯이 침묵하고 있다"면서 "양심과 양식이 있는 여당이면 감싸기보다는 국조 요구에 합의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