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평가 4%p 상승 53%, 최고치…민주 38%, 한국 24%, 바른미래·정의 각 7%
부정평가 이유로 '인사문제'가 가장 커…갤럽 측 "대부분 조국 임명에 따른 영향"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3%p 하락한 40%…취임 후 최저[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40%로 떨어져 취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7∼19일 전국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직전 조사인 9월 첫째 주보다 3%포인트 하락한 40%로 집계됐다.

국정수행 부정 평가는 4%포인트 상승한 53%였고, 7%는 의견을 유보했다.

한국갤럽 조사 기준으로 문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평가는 취임 후 최저치를, 부정 평가는 최고치를 각각 기록했다.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 차이는 직전 조사에서 6%포인트였지만, 이번 조사에서 오차범위 밖인 13%포인트로 벌어졌다.

긍정 평가를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55%)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40대(49%), 50대(44%), 20대(38%), 60대 이상(24%) 순이었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8%, 정의당 지지층 62%가 대통령 직무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층(97%), 바른미래당 지지층(84%)은 부정적인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특히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긍정 22% vs 부정 61%)에서는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외교 잘함'(18%),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9%), '전반적으로 잘한다' '복지 확대' '북한과의 관계개선'(7%) 등이 거론됐다.

그러나 부정 평가 이유로는 '인사(人事) 문제'(29%)가 첫번째로 꼽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이 크게 영향을 줬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어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0%) '독단적·일방적·편파적'(10%), '전반적으로 부족하다'(7%),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6%) 등이 지적됐다.

한국갤럽은 "직무 긍정 평가 이유에서는 '개혁·적폐 청산', '인사', '검찰개혁',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인사 문제'와 '독단적' 응답 비중이 늘었다"며 "대부분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민주당이 38%로 가장 높았고, 한국당은 24%로 뒤를 이었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지지율은 7%로 같았고, 우리공화당과 민주평화당은 각각 1%, 0.4%의 지지율을 얻었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직전 조사와 비교해 2%포인트, 1%포인트 각각 하락했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포인트씩 상승했다.

무당층은 22%로 나타났다.

현 시점에서 조국 장관이 법무부 장관으로 적절한지 물은 조사에서는 '적절하지 않다'(54%)는 의견이 '적절하다'(36%)보다 많았다.

연령별로 보면 '적절하다'는 응답은 30대(52%)에서 가장 많았고, 다른 연령대에서는 '적절하지 않다'가 50%를 웃돌았다.

인사청문회 전 조사(8월 27∼29일)와 비교하면 '적절하다'는 의견은 9%포인트 늘었고, '부적절하다'는 답변이 3%포인트 줄었다.

특히 지난번 조사와 비교할 때 '적절하다'는 응답은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 평가자(56%→81%), 민주당 지지층(50%→72%), 진보층(49%→69%)에서 눈에 띄게 늘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