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고위공직자 입시비리 조사' 추진에 "필요하면 당에서도 의논"
이인영 "조국 청문회 다 끝났다…정쟁 국감보다는 민생 국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0일 "정쟁 국정감사보다는 민생 국정감사가 돼야 한다"면서 "정쟁은 상대하지 않고 민생은 멋지게 경쟁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정책페스티벌 행사 중 기자들과 만나 "첫째 민생, 둘째 경제활력, 셋째 정치개혁·사회개혁이 기본 기조"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회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를 '제2의 조국 청문회'로 만들겠다는 자유한국당 입장에 대해 "제2의 청문회 이런 것은 아니라고 본다.

청문회는 다 지나갔다"면서 "검찰이 수사하고 국회는 일하면서 민생을 돌보고 경제에 활력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당 등 일부 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정쟁 증인은 안되고 민생 증인은 된다"며 "경제활력에 도움이 되는 증인은 되지만 경제활력의 밑불을 빼는 증인은 안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조국 장관의 국회 본회의 출석과 관련, "원래 이번 주로 예정됐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만 안 부르고 다음 주 대정부질의 과정에서는 부르기로 얘기가 됐던 것"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 조사를 위한 당내 특위를 구성키로 한 것과 관련, "개인적으로 못 할 것 없다고 본다"면서 "필요하면 우리 당에서도 의논해 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