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AFP 기사가 뭐길래…'

프랑스 최대통신사인 AFP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 김모씨에 관련된 의혹을 보도한 것이 알려졌다. 이에 '나경원 AFP 기사'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AFP는 지난 18일(현지시간) '한국 야당 지도자와 예일대 아들이 한국 교육 스캔들에 휘말리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냈다.

이 매체는 "한국의 새 법무부 장관 지명을 위협했던 교육 특혜 스캔들이 야당 원내대표에게까지 번졌다"고 했다.

이어 예일대에 재학 중인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 씨가 고교시절 서울대 대학원 연구실 인턴으로 근무하며 의공학 포스터 제1저자에 등재된 경위를 전했다.

AFP는 "이 논문은 고교생이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면서 "그는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이해하지 못한게 분명하지만 우리는 그에게 아이디어를 줬다"며 김 씨 논문 지도자로 알려진 윤형진 서울대 교수의 인터뷰 내용을 인용해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딸이 고등학교 시절 논문 제1저자로 지명된 사실이 밝혀지면서 가까스로 검증에서 살아남은 조 장관에 대한 비난과 (나 원내대표 자녀 논란)직접적으로 유사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아들이 이 논문에 전적으로 참여했다고 주장하며 특혜를 부인해 오고 있다"고 썼다.

나 원내대표는 국내 매체에 "(조국) 물타기용으로 (아들 이슈)가 사용된다는 것이 심히 안타깝다"면서 문제의 논문에 대해 "우리 아이가 다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알려진 것처럼 저희 아이는 미국 고등학교를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했다"면서 "아이의 실력과 상관없이 명예를 훼손하는 것에 대해 안타깝다. 허위사실을 보도하는 부분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 씨는 2010년 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혼자 미국 조기 유학길에 올라 미국 코네티컷주에 위치한 인디언 마운틴 스쿨에 입학했다. 2년뒤 해당 학교를 졸업하고 뉴햄프셔주에 있는 세인트폴 고등학교를 다녔다. 이후 2016년 미국 예일대학교 화학과에 진학했다.

20일 KBS 보도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 씨의 조기유학이 초중등교육법을 위반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0년 유학 당시 부모를 동반하지 않은 중학생의 국외 유학은 불법이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 측은 "당시 아들이 어머니인 여성 정치인의 지역구 학교에 다니면서 어려움을 겪었다"고 조기 유학 이유를 설명하며 "당시 실정법에 위반되는지 몰랐으나 현실적으로 그렇기 때문에 유감이라고 표현했다"고 이 매체에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