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출근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동양대 표창장이 위조됐으면 당연히 법무부 장관 못하죠? (위조가) 사실임을 증명하면 제가 조국 후보를 반대하겠습니다."

조국 장관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표창장 위조 정황이 검찰 수사로 구체적으로 드러나면서,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지키기'에 나섰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난처한 처지에 놓였다.

가장 곤경에 처한 것은 위와 같이 "표창장이 위조됐으면 당연히 법무부 장관을 못한다"고 강조했던 김종민 의원이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전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청문회에서 한 약속을 실천할 차례"라며 "위조 물증이 나왔으니 조국 사퇴에 앞장서 달라"고 했다. 김 의원 페이스북에는 이날 '표창장이 위조면 사퇴하는 게 맞는 거죠?'라는 댓글이 이어졌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에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19일 "김 의원을 욕할 게 아니다. 자기를 도와주려 진정으로 애쓰는 민주당 의원의 신뢰까지 배신하고 곤경에 빠트린 조국의 저열한 품격을 이야기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지금 그의 답변을 다시 봐도 조국은 아내의 표창장 위조 사실을 알고 있었다"면서 "표창장이 위조된 사실을 알지 못했다면 김 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은 우렁찬 '네!' 한 마디면 족하고 넘쳤다"고 지적했다.


민 의원은 "그의 구차한 답변을 알기 쉽게 다시 써본다"면서 청문회 당시 발언을 적었다.

김종민: "동양대학교 표창장이 위조됐으면 당연히 법무부장관 못하죠?"

조국: "그것이 확인되게 되면 여러가지 큰 문제가 발생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제 처가 그걸 했다고 하면 법적인 책임을 져야 되고 누구나 법 앞에 평등하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조 장관 부인 정씨는 18일 페이스북에 '언론보도에 대한 정경심의 호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현재 보도되는 내용들은 사실과 추측이 뒤섞여 있다. 추측이 의혹으로, 의혹이 사실인 양 보도가 계속 이어져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정씨는 "부디 진실이 밝혀지기 전에 사실이 아닌 추측보도로 저와 제 가족들의 인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해 주시기를 다시 한번 호소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