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조 요구서 공동 제출했지만
황교안의 보수 연대 제안에
오신환 "통합과 연대 차원서
조국 문제 바라볼 생각 없다"
‘반(反)문재인’ ‘조국 파면’을 기치로 한 야권 연대 결성이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 내홍을 겪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자유한국당으로부터 제안받은 ‘보수 동맹’과 관련해 단일 입장을 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8일 한 라디오방송에 나와 “단순히 (야권) 통합과 연대의 차원에서 조국 문제를 바라볼 생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당과의 연대에 반대하는) 손학규 대표의 뜻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반조국 연대를 당 대 당 통합이나 더 깊은 단계의 연대로 확대 해석하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반조국을 고리로 한 보수 야권 재편설이 나오는 데 대해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인 것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이튿날인 지난 10일 바른미래당에 ‘조국 퇴진을 위한 국민 연대’를 함께 만들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손 대표 등 바른미래당 당권파는 조 장관 퇴진을 요구하면서도 한국당과 힘을 합칠 생각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손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도 “조국 사태를 기화로 보수 연합을 꾀하는 것은 한국 정치를 왜곡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수장 격인 유승민 의원은 “딱히 (한국당과) 협력을 안 할 이유가 없다”며 연대론에 긍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은 지난 16일 조 장관 고향인 부산에서 ‘조국 파면 부산시민 연대’를 발족했다. 뒤이어 양당 서울시·경기도당도 ‘조국 파면 공동 발표문’ 합의 직전까지 갔지만, 바른미래당 당권파 지역위원장들의 반발로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원내대표의 이날 발언은 당내 분열이 가속화하는 마당에 보수 연대론을 꺼내 들긴 아직 이르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당은 최근 우리공화당에도 조 장관 퇴진 요구 집회를 같이 열자고 제안했으나 거절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 관계자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책임을 놓고 양당 간 감정의 골이 워낙 깊어 지금으로선 연대가 가시화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날 공동 명의로 조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국정조사권이 발동되려면 국회 본회의에서 출석 의원 과반이 찬성해야 한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조사 요구서 통과를 위해 민주평화당 및 대안정치연대 의원들과도 계속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