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황교안 삭발에 배우 운운 안 돼”
"황교안 삭발에, 1회용 퍼포먼스 되지 않길"
홍준표 "이러니 한국당 더 싫어해"
한국당 삭발 릴레이에 이주영·심재철도 동참
홍준표, 황교안 삭발에 패러디 대입시킨 민경욱 저격? "새털처럼 가벼운 처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삭발과 관련해 패러디 사진이 공유되는데 대해 "당 대표가 비장한 결의를 하고 삭발까지 했는데 이를 희화화며 새털처럼 가벼운 처신을 하는가"라고 민경욱 의원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 글을 통해 "그러니 문재인 대통령도 싫지만 자유한국당은 더 싫다는 말이 나오는 것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진중하라"며 "이를 조롱하는 국민들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면서 "비상 의원총회라도 열어서 당 대표의 결연한 의지를 뒷바침하는 비장한 후속 대책이나 빨리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민경욱 의원은 전날 영화배우와 합성한 듯한 황 대표의 삭발식 패러디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고 "기분도 꿀꿀한데 이 멋진 사진에 어울리는 캡션을 다는 댓글 놀이나 한 번 해볼까요"라고 글을 남기고 이 사진이 가장 멋지다며 오토바이에 황 대표가 타고 옆에서 문 대통령이 어묵을 먹는 패러디 사진을 공유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다 민 의원이 "내부 총질이다"라고 지적하자 "예의는 지켜라. 내부 충고를 적이라고 하는 것은 오버해도 한참 오버한 것이다"라고 응수했다.

이어 "오버액션 때문에 당대변인도 물러난 거라는 것을 아직도 깨닫지 못했나"라고 막말 논란 끝에 6개월만에 대변인 직에서 물러난 민 의원을 저격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